로고

AI 분야에 3조 5000억 원 공급…로봇·자율주행·클라우드 등 지원

3조 원 규모 저리대출 프로그램 출시·5000억 원 규모 펀드 신설
‘제7차 정책금융지원협의회’ 개최…“국가 전방위적으로 AI 확산”

반석현 | 기사입력 2024/07/04 [17:26]

AI 분야에 3조 5000억 원 공급…로봇·자율주행·클라우드 등 지원

3조 원 규모 저리대출 프로그램 출시·5000억 원 규모 펀드 신설
‘제7차 정책금융지원협의회’ 개최…“국가 전방위적으로 AI 확산”

반석현 | 입력 : 2024/07/04 [17:26]

정부가 3조 5000억 원 규모의 ‘AI정책금융 프로그램’을 신설해 클라우드·로봇·자율주행 등 인공지능(AI) 모든 분야의 지원을 강화한다.

 

금융위원회는 4일 정부 관계부처 및 정책금융기관과 함께 제7차 정책금융지원협의회를 개최, 국가 전방위적으로 AI를 확산하고 국민과 일상화된 AI 혜택을 공유하는 정책적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.

 

이에 산은은 7월부터 AI 분야의 지원을 위해 3조 원 규모의 저리대출 프로그램을 출시하고, AI기술 개발 및 생태계 육성을 지원하는 5000억 원 규모의 신규 펀드를 조성한다.

 

▲ 2024. 1~5월중 5대 분야 정책금융 자금공급 현황(단위 : 억원)  ©



한편 이번 협의회에서는 5월 말까지의 정책금융 공급현황을 논의한 바, 정책금융기관은 5대 중점전략분야에 지난 5월까지 총 54조 5000억 원의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특히 이 금액은 연간목표 102조 원 대비 53.2%로, 기간 경과율을 반영한 목표집행률 41.7%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.

 

이 협의회는 국가산업전략과 정책금융을 연계해 필요한 분야에 효율적으로 정책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2022년 말 관계부처와 정책금융기관 합동으로 출범했다.

 

지난해 6월 개최한 3차 협의회에서는 3000억 원 규모의 반도체 생태계펀드 신설방안을 논의했으며, 같은 해 12월 5차 협의회에서도 102조+@원의 정책금융지원방안을 발표하는 등 정책금융에 대한 주요 결정사항을 부처 간 협의를 거쳐 발표하는 논의의 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.

 

이번 회의에서는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3조 5000억 원 규모의 신규 자금 공급 지원방안을 논의했다.

 

이에 더해 인공지능산업 경쟁력이 국가경쟁력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산업의 자금수요 및 투자수요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3조 원 규모의 저리 대출 프로그램과 5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신설한다.

 

먼저 산업은행의 첨단산업 지원 프로그램인 초격차산업지원프로그램 내 AI분야를 신설해 올해 말까지 3조 원을 한도로 자금을 공급한다.

 

여기에는 기존 반도체·디스플레이·이차전지·바이오·원전 등 5대 산업 분야에 AI분야를 추가한 것이다.

 

이를 통해 AI모델 및 클라우드, 핵심 응용분야인 로봇·자율주행 영위기업에게는 최대 -1.2%p까지 우대된 금리로 자금을 제공하는데 이번 상품은 출시 준비를 거쳐 이번 달 중 산은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.

 

산업은행은 AI기술 개발 및 생태계 육성을 지원하는 (가칭) AI 코리아 펀드를 5000억 원 규모로 신규 조성한다.

 

이에 AI 클라우드, AI모델 개발 영위기업 등에 산은 자금 1500억 원에 민간자금 3500억 원을 유치해 자체 펀드를 조성·출시한다.

 

김소영 부위원장은 “유망한 기술력을 가진 AI기업은 투자를 받아 더 크게 사업을 확장하거나 새로운 주인을 맞이해 사업단계를 전환하는 기회를 맞이하게 될 것”이라며 “신속한 정책금융 지원 확대가 AI산업의 주도권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에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 

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“생성형 AI 본격화로 AI 역량이 곧 국가경쟁력으로 직결되는 시점에 이뤄지는 3조 5000억 원 규모의 투자·금융 지원이 향후 우리나라가 AI G3 강국으로 도약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”고 강조했다.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

광고